고객센터

고객상담센터 033-261-5289

자유게시판

  • >
  • 자유게시판

 
작성일 : 18-12-07 15:35
[utf-8] 물괴 봤는데 혜리가 그렇게 욕먹을만한가 싶더군요.
 글쓴이 : 성요나1
조회 : 5  
하도 혜리가 욕을 먹길래 그런가보다 하고 봤는데 영화 자체가 엉망이더군요.

김명민,김인권 정도의 배우들이야 어떤 감독을 만나든 본인의 연기를 할수 있는 역량이 되지만,
혜리정도 급이면 감독의 역량에 따라 천지차이로 달라질 수밖에 없어요.

응팔의 경우는 연출이 워낙 뛰어나서 혜리를 하드캐리했지만. 물괴 감독은 그럴만한 형편이 안되보이더군요.

혜리 보니까 예전 윤은혜 생각이 납니다.
커피프린스1호점에서 이윤정 감독의 조련을 받아 엄청 성장한듯 보였지만 차기작에서 결국 실력의 바닥을 드러냈죠.

나의 아저씨에서 아이유의 경우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해요. 
연출팀의 아이유에 대한 애정과 소통-하드캐리가 있었기 때문에 아이유에게서 이지안을 끌어낼수 있었다고 봅니다.

예전에 문소리가 처음 TV에 출연하며 연기력 논란을 겪었던 일이 생각나네요.
문소리도 이창동감독 덕분에 엄청 뜨긴 했지만 사실 현장 경험이 많은 배우는 아니었거든요.
그런 사람이 TV로 넘어와서 내공없는 감독 만나니까 톤도 혼자 붕뜨고 겉돌게 되더군요.

제가 혜리에게 원래부터 기대가 없었는지 모르지만 ㅎㅎ 혜리는 원래 딱 그정도 경험에 그정도 내공이 맞아요.ㅎㅎ
다만 비싼 출연료 주고 데려왔으면 감독이 잘 조련했어야 했는데. 감독 본인 앞가림하기에도 바빴을 듯.